top

 

left

 

 Press News
한탄강뉴스

작성자 연합뉴스
작성일 2008/09/01 (월)
필수체크
ㆍ조회: 1095  

`盧측근 비리의혹' 대기업 계열사 간부 소환
`盧측근 비리의혹' 대기업 계열사 간부 소환  



연합뉴스  기사전송 2008-09-01 11:07




(서울=연합뉴스) 장재은 기자 =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진이 대규모 건설공사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1일 브로커 서모(55.구속)씨가 청탁했다고 지목한 대기업 계열 건설사 고위 관계자를 이날 오후 소환 조사키로 했다.


경찰은 이 관계자를 상대로 2005년 말 군산-장항간 호안도로공사(2천800억원 규모)를 수주하면 토목 전문건설사 S업체에 재하청을 주기로 서씨와 밀약했는지, 수주 특혜를 보려고 서씨를 이용하려고 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.


경찰은 서씨가 친분이 있는 홍경태(53) 전 청와대 총무행정관 등의 힘을 빌려 이 대기업 계열 건설사가 군산-장항간 호안도로공사를 수주하면 S업체가 하도급을 받도록 도와주겠다며 S업체로부터 4차례에 걸쳐 4억원을 받은 사실을 파악했다.


서씨는 이와 관련, "(사기를 쳐서 돈을 가로채려고 한 것이 아니라) 실제로 수주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고 노력했다"고 주장한 한 바 있다.


경찰 관계자는 "현재 구체적으로 드러난 혐의사실은 없다"며 "하지만 관련 진술이 서씨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해당 대기업 계열 건설사가 실제로 서씨를 낙찰에 이용하려고 했는지 진위를 확인해봐야 한다"고 말했다.


김모 전 토공 사장은 지난달 25일 소환조사에서 "정상문 전 비서관과 전화를 했고 이후 서씨가 찾아와 만났다"고 말했지만 청탁에 따라 입찰의 공정성을 해쳤다는 혐의 사실은 강하게 부인했다.


경찰은 홍 전 행정관이 서씨와 함께 대형공사 입찰에 관여하면서 부적절한 금품거래를 했을 수 있다고 보고 그와 가족의 은행계좌를 통해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.


jangje@yna.co.kr



     

 

 

 

 

bottom