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

 

left

 

 Statement
결의/성명

작성자 뉴시스
작성일 2007-11-14 (수) 21:47
ㆍ조회: 1709      
IP:

Re..한탄강댐 수몰민 15일 수자원공사 항의집회

한탄강댐 수몰민 15일 수자원공사 항의집회

뉴시스|기사입력 2007-11-14 20:02
광고
【철원=뉴시스】

한탄강댐이 건설되면 삶의 터전을 떠나 유랑민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인 경기 연천군 고문리 주민들이 대전 수자원공사를 방문해 항의 집회를 개최한다.

이 마을 수몰 예정민으로 구성된 한탄강댐 제1대책위원회(위원장 최해선)는 15일 오후2시 수자원공사 정문에서 생존권 박탈 위협에 놓인 현실을 호소하고 비도덕적인 댐 건설을 강행하는 수자원공사 사장의 퇴진을 촉구할 예정이다.

또한 구시대적 법률에 의지하여 안주하는 수자원공사의 민영화와 체질개선을 정부에 강력 촉구한다.

이와관련 한탄강댐 반대 철원군대책위원회는 14일 지지성명을 발표하고 한강.임진강 하구의 준설 등 친환경적이고 상류와 하류가 상생할 수 있는 건설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.

대책위는 "우리 철원.연천.포천 지역 주민들이 댐 건설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이유는 임진강 하류 파주 문산의 홍수피해 방지를 위해 1000여명의 수몰민이 발생하는 댐 건설이 최선의 대안이 아니기 때문이며 대국민 사기극으로 거짓과 진실의 싸움이기 때문"이라고 주장했다.

최해선 제1대책위원장은 "댐 건설 계획이 결정된 후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절망과 자포자기한 삶 속에서 실의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"며"우리 수몰민은 더 이상 댐 건설의 희생양으로 삶을 포기하지 않고 결사항전을 통해 부도덕한 사업을 백지화 시켜 터전을 지킬 것"이라고 강조했다.

이주섭기자 leejs@newsis.com

<저작권자ⓒ '한국언론 뉴스허브' 뉴시스통신사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.>

뉴시스 기사목록|기사제공 : 뉴시스

     

 

 

 

 

bottom